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한국희망재단 희망씨앗


한국희망재단과 함께 해주신 많은 분들의 마음과 후원은 방글라데시의 초등학교가 되었고, 인도 달리트 지역의 공부방과 우물이 되었으며, 필리핀 아이들의 장학금이 되었습니다.
어려운 가운데도 마음을 모아주신 후원자 여러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꾸준한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오늘 '희망음악회'을 통해 마음의 기쁨과 지구촌 곳곳의 열정을 느껴보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한국희망재단 희망씨앗

얼마전, 방글라데시의 비소 중독의 위험성에 대해서 기사화된 적이 있었다. 
쉽게 해결될 문제는 아니지만...

오늘은 산전에 노출된 아이들의 사망 위험에 대한 기사가 났다.
생후 1년내 사망 위험이 그렇지 않은 아이들의 5배라니..

아기들을 살릴 수 있는 방법, 없을까요?
비소 중독된 물을 정화시킬 수 있는 방법이 한국에서 개발되었다고 하던데... 연결시킬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사진은 기사와 관계없는, 방글라데시 다카 지역 아이들입니다. 웃는 모습이 너무 이쁜 아이들이 생각나서...)
===============================

[기사 펌] 산전 '비소' 많이 노출된 아이 영아기 사망 위험 5배 
              (메디컬투데이 장은주(jang-eunju@mdtoday.co.kr) 기자, 입력일 : 2010-10-08 08:18:58)


임신중 고농도의 비소에 노출된 여성에게서 태어난 아이들이 이 같은 독성 물질에 임신중 최소 노출된 여성의 아이들 보다 생후 1년 내 사망할 위험이 약 5배 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스웨덴 웁살라대학 연구팀이 '역학지'에 밝힌 연구결과에 의하면 산전 비소 노출이 영아 사망과 연관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비소 노출량이 많으면 많을 수록 영아 사망위험은 비례적으로 증가 비소노출과 영아 사망간 인과적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는 방글라데시내에서 진행된 바 방글라데시는 지난 30년간 물 공급을 늘리기 위해 수 백만 튜브의 우물을 파왔으며 이 같은 우물들은 자연 발생 비소에 물이 오염되어 있어 방글라데시에만 약 770만명 가량이 마시는 물 속 비소에 중독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비소 노출은 암을 유발할 수 있으며 당뇨병과 고혈압과 또한 연관이 있고 그 밖에 각종 만성질환과도 연관이 있다.

그러나 산전 비소 노출이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그 동안 일치되지 못한 결과를 보여 왔다.

그러나 2924명 임산부를 대상으로 비소 검사를 위해 소변 검사를 한 이번 연구결과 소변내 비소 농도가 가장 높은 여성들이 가장 낮은 여성들 보다 유산을 할 가능성이 40% 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 같은 결과는 연관성이 매우 약해 우연적으로 발생했을 수 있으며 또한 비소 농도가 높을 수록 유산 위험이 높아지지 않는 점으로 미루어 비소 노출이 유산이나 사산 위험과 연관이 있지는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비소 노출이 영아기 사망 위험과는 매우 밀접한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나 산전 비소 노출이 가장 많은 아이들이 가장 적은 아이들 보다 영아기 사망 위험이 5배 가량 높았으며 비소 노출 정도가 많을 수록 사망위험은 비례적으로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산전 비소에 많이 노출된 아이들이 감염과 성장 지체등의 다양한 원인으로 사망한다"라고 밝히며 "추가 연구를 통해 산모의 비소 노출이 정확히 어떻게 아이들 조기 사망 위험을 높이는지를 규명할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장은주 기자(
jang-eunju@mdtoday.co.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한국희망재단 희망씨앗
여름볕이 강하던 8월. 이화대학교 학생회관을 찾았다.



하반기 동아리 모집으로 학생회관을 시끌시끌하다.
우리가 만나려는 '라온소올'도 그들 사이에서 힙합으로 학생들의 지나가는 시선을 잡고 있었다.

짧은 연습공연 (본인들이 그렇게 설명했다. 아마 제대로 갖추지 않은 상태였기 때문이 아닐까?^^ )을 마치고
옆 나무밑 그늘을 찾아서 마주앉았다.

대학교 2학년부터 4학년까지 구성된 '라온소올'

'희망재단'을 알고 있냐는 질문에, 그들은 수줍게 웃는다.
'음... 그렇지... 일반인 누구나 알수 있을 만큼 유명하지 않은 상황이니까 (--);;'

"그런데, 어떻게 출연을 하기로 결심했어요? 공연비도 없고..."

"보내주신 희망음악회 내용을 모든 멤버가 돌려가면서 봤어요. 모두들 그 취지에 동의했고, 당연히 함께 하는 걸로 생각했죠."

무척 기분이 좋아진다.

라온소올이 학내 동아리로 활동을 시작한 것은 2007년.
힙합 음악을 하는 MC 팀과 비보이 춤을 추는 B-Girl 팀으로 구성되어 있다고 한다.
학년에 상관없이 3년이상 활동할 수 있다면 누구든지 들어올 수 있고, 같이 연습하고 활동한다고 한다.
학년에 구애받지, 나이가 들어온 기수별로 나뉘어진다.
그래서인지, 서로 존중하고 평등한 관계로 활동하고 있어서 여성주의적인 문화로 활동한다고 당당하게 말하는 이들의 모습에
새로운 에너지가 충전됨을 느낀다.

10월 14일 목요일 저녁에 '라온소올'이 만들어낼 힙합의 희망세상.
생각만해도 에너지가 차오르느 듯 하다.




함께 만난 '라온소올' : 한민지, 이휘원, 안가은, 금서랑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한국희망재단 희망씨앗
인도 기업이 쌍용차를 인수한다고... 인도의 주식이 상승하고 있다는 기사와 함께
이런 기사가 함께 보이는 군요.

아마 빈부의 격차가 점차 극심해지고 있는 것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신문기사에서는 특별히 어떤 계층이나 계급에 대한 분석없이 전체를 이야기하고 있지만 말입니다.

인도의 카스트 제도가 없어졌다고는 하나, 여전히 불가촌천민 달리트의 실제적인 생활의 모습은 그리 크게 나아지지 않았다고 합니다. 여전히 그들은 다른 카스트계급들과 같은 우물의 물을 먹을 수 없고... 안전한 식수를 제공받는 것도 어렵고...

영유아 사망의 큰 원인이 폐렴과 설사 관련 질병이라니, 여전히 그들의 주거환경이 문제가 되고 있는거겠죠.



===========================================

[기사펌] 인도 영유아 사망률 세계 최고  (한국경제신문, 2010년9월19일자)

인도의 5세 미만 영유아 사망률이 세계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인도언론이 보도했다.

타임즈오브인디아는 최근 유엔이 발표한 '2009년 5세 미만 영유아 사망률 보고서'를 인용해 인도가 172만6천여명을 기록, 79만4천명이 사망한 나이지리아를 2배 이상 많은 수치로 제치고 1위의 불명예를 안았다고 전했다.

인도의 영유아 사망은 신생아 1천명당 66명 꼴이라고 신문은 설명했다.

신문은 이 수치가 1990년 310만명의 영유아가 사망해 1천명 당 118명을 기록했던 것에 비해 낮아진 것으로 이 추세대로라면 2015년에는 1천명 당 35명 꼴로 줄어들 것이라고 보도했다.


한편 인도의 5세 미만 영유아 사망의 가장 큰 원인은 폐렴으로 18%를 차지했고 설사 관련 질병이 15%로 뒤를 이었다고 신문은 밝혔다.

또 태어난 지 한 달 이내 사망하는 사례가 전체의 40%이며 나머지 중에서도 1년이내 사망률이 70%에 달해 영아 사망률이 특히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뉴델리연합뉴스) 김진영 통신원 eagleki@yna.co.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한국희망재단 희망씨앗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