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룬디 카루라마 마을 주민들의 정착과 자립을 위한 농작물 재배

 

아프리카의 작은 나라 부룬디
부룬디는 면적도 작고 인구도 700만 명이 채 되지 않는 작은 나라입니다. 1962년 벨기에로부터 독립하였으나, 부족 간 내전으로 매우 불안한 정치적 상황에 놓여 있습니다. 1993년 당시 은다다예 대통령 암살 사건이 계기가 되어 2005년 휴전까지 13년 동안 종족 간 유혈 학살이 진행되었습니다. 30만여 명의 목숨을 앗아간 내전 동안 많은 국민들은 인근 국가나 국경지역에서 난민생활을 해야 했고, 휴전이 되고 10년이 지난 지금에도 긴장상태는 계속되어 밤에는 마을 외곽에서 총성이 들리기도 합니다.

 

한국희망재단의 사업지 카루라마 마을
대다수 국민들에게 13년 만에 돌아온 고국은 격전의 흔적뿐이었습니다. 한국희망재단의 사업지가 있는 카루라마 마을은 주민 1888명이 살고 있는데 전체 200가구 중 절반이 내전으로 가족을 잃은 과부와 고아입니다. 무엇보다 시급한 것은 식량 부족의 문제를 해결하는 일이었습니다. 주민들은 거리에서 구걸을 하거나 야생풀이나 동물을 잡아 끼니를 해결해야 했고, 아이들은 영양실조에 시달려야 했습니다.

 

농작물 재배 사업, 가든 백에서 텃밭으로
2015년, 한국희망재단은 카루라마 마을에서 현지 협력단체인 IPSDI BURUNDI와 함께 식량문제를 해결을 위하여 농작물 재배사업을 추진하였습니다. 마을주민들에게 농작물 재배 방법을 교육하고, 척박한 토지와 물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비닐 포대에 농작물을 재배하는 가든백(garden bag)을 활용하였습니다. 가구마다 가든백, 비료, 채소 종자 등을 지원하였고 주민들은 콩, 양파, 양배추, 토마토, 가지 등을 재배하기 시작했습니다.
더불어 2015년 하반기에 한국희망재단이 동시에 추진한 식수개발사업이 마무리 되면서 2시간을 걸어 식수와 농업용수를 길어 와야 했던 어려움이 해결되어 가든백 채소들을 집 앞 텃밭으로 옮겨 심어 농업을 확장해 나가고 있습니다.

 

 

 

농작물 재배를 통한 신선한 채소 확보는 식량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었을 뿐만 아니라 웃음과 희망을 잃었던 주민들에게 희망과 의욕의 씨앗을 심어주었다는 점에서 가장 큰 의미를 찾을 수 있었습니다.

 

 

 

2016년 염소사육 추진 예정
2016년에는 주민들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빈곤문제를 극복하고자 염소사육을 기획하고 있습니다. 염소는 척박한 환경에서도 잘 자라며 염소 배설물은 농업비료로 사용 할 수 있습니다. 염소사업은 카초코 희망 협동조합(KACHOCO HOPE COOPERATIVE)의 책임 하에 추진될 예정이며, 가축사육 교육부터 염소 구입, 울타리 건축, 축사 건축, 새끼 판매까지 전 과정을 주민들의 협동으로 운영하고 소득도 공동분배 할 계획입니다.

 

신고
Posted by 한국희망재단 희망씨앗

 


 

  

○ 절망이 드리워진 나라, 부룬디
아프리카 대륙 중앙에 위치하고 있는 부룬디는 아픈 상처가 많은 나라입니다. 1962년 벨기에로부터 독립한 부룬디는 소수인 투치족(14%)이 다수파(84%)인 후투족을 지배하면서 민족 간의 갈등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1993년 후투족 출신의 첫 민선 대통령이 투치족에 의해 피살된 것을 계기로 두 종족 간의 내전이 시작되었습니다. 수백명의 목숨을 앗아간 보복성 학살이 연이어 자행되었고, 아사하는 사람도 늘어났습니다. 10년간의 내전으로 인구 30만명이 숨졌고, 1/6은 난민으로 전락해 국경 인근의 난민촌에서 생활해왔습니다.

 

○ 하루 아침에 난민이 된 은얀디씨
내전으로 가장 큰 위험에 처한 이들은 힘이 약한 여성과 아이들입니다. 6명의 아이들을 데리고 있는 은얀디 아델라이데 (NYANDWI ADELAIDE)씨는 내전으로 남편을 잃고 부룬디와 인접한 탄자니아 난민촌에서 몇 년을 보냈습니다. 2009년 이후 내전이 안정화되면서 UN에서는 탄자니아 난민 수용소를 폐쇄하기로 결정했고, 2012년부터 탄자니아는 피난민들을 본국으로 돌려보내기 시작했습니다. 이 때 은얀디씨도 수용소 주민들과 부룬디로 돌아오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본국에서 귀향민을 반겨주는 이는 아무도 없었습니다. 탄자니아 수용소가 급작스럽게 폐쇄되면서 귀향절차를 밟지 못했다는 이유로 부룬디 정부로부터 정착금을 받지 못해 은얀디씨와 피난민들은 당장 살길이 막막해졌습니다. 같은 처지의 피난민들이 마을을 만들었는데, 그 지역이 부세세카라 II 지역입니다. 부세세카라 (Busesekara) II 지역은 브룬디 수도인 브줌바라에서 102km 정도 떨어진 곳입니다.


 



○ 끼니조차 해결하기 힘든 부세세카라Ⅱ 난민들
내전은 종식되었고 난민들은 고국으로 돌아왔지만, 주민들의 생활은 극심한 가난에 시달렸던 난민촌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은얀디씨처럼 남편이 죽거나, 생사도 모른 채 홀로 아이들을 데리고 마을에 정착한 사람은 약 900여명정도 됩니다. 피난민들이 생계를 위해 할 수 있는 일은 길에서 구걸을 하거나 농장 노동자가 되는 길입니다. 농장에서 일을 해도 그 대가는 하루 끼니조차 해결하기 어려울 정도입니다. 이 때문에 많은 주민들이 심각한 영양실조를 앓고 있습니다.
마을에 안전한 식수 시설이 없는 점도 큰 문제입니다. 은얀디씨는 주변 늪이나 빗물 웅덩이에서 고인 물을 길러 아이들에게 마시도록 합니다. 더러운 물인 걸 뻔히 알지만 달리 물을 얻을 방법이 없습니다. 이 오염된 물 때문에 아이들은 늘 설사나 피부병, 황달과 같은 수인성 질병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주민들의 가장 큰 걱정은 면역력이 약한 아이들이 아플 때입니다. 주변에는 의료시설이 없고, 혹시 병원에 간다 하더라도 비싼 의료비를 감당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 주민들에게 희망의 씨앗이 될 비누
오랜 절망 끝에 주민들은 빈곤에서 벗어날 길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브룬디 현지 비영리단체인 ISPDI Burundi와 함께 계획하고 있는 비누 사업이 바로 그것입니다. 야자수가 잘 자라는 기후 덕분에 주민들은 팜유(야자수 오일)와 비누를 만드는데 필요한 재료를 비교적 풍부하고 값싸게 구할 수 있습니다. 이 재료들을 잘 활용하여 비누를 제작하고 판매한다면, 약간의 기술을 갖춘 부세세카라Ⅱ 주민들에게 안정적인 소득원이 될 것입니다. 비누 제작 교육은 현지의 기술자가 가난한 주민들을 위해 무료로 가르쳐주기로 했습니다.
비누는 부룬디 지역 시장 6곳 (Rugombo, Nyeshenza, Cibitoke, Mugina, Mabayi, Buganda)과 르완다 Bugarama 시장에 판매할 예정입니다. 생필품이 부족한 현지 상황을 고려할 때 주민들이 만든 비누는 판매량이 매우 높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 행복한 변화를 꿈꾸는 부세세카라 II 여성가장들

IPSDI Burundi는 사업에 참여할 마을 주민들을 모아 비누 만드는 과정을 교육하고 실습비, 재료비 등을 지원하며 현지 주민들에게 삶의 희망을 열어가려고 합니다. 비누교육을 받을 주 대상은 은얀디씨처럼 홀로 자녀들의 생계를 책임져야하는 여성 가장으로 선정했습니다. 여성가장 100가구가 이 사업에 참여하면, 아이들까지 해서 무려 523명에게 혜택이 돌아갑니다. 부모들은 적게는 2,3명에서 많게는 8,9명의 아이들을 책임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비누 판매로 안정적인 소득이 들어온다면, 영양실조로 고통 받았던 지역 주민들이 끼니 걱정에서 조금은 벗어날 수 있을 것입니다. 또 생계유지에 밀려 기초교육의 기회를 가지지 못했던 이 곳 아이들도 학교에 다닐 수 있게 될 것입니다. 비누가 생산된다면, 면역력이 약한 아이들은 손을 씻는 것만으로도 질병 예방이 가능해지고, 주민들은 스스로 빈곤에서 벗어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입니다.

 

○ 부룬디 주민들의 희망을 응원해주세요.
부룬디 부세세카라 주민들은 현재 비누제작에 필요한 물품과 재료비용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이 곳 여성과 아이들 523명의 삶에 새 희망을 불어넣어 줄 후원단체와 후원자들을 찾고 있습니다.
하루의 한 끼라도 아이들과 배부르게 먹고 싶다는 은얀다씨, 하루라도 학교에서 공부해보고 싶다는 아이들. 오랫동안 꿈 꿔 온 이 간절한 바람들이 올해는 꼭 현실이 될 수 있도록 따뜻한 나눔을 전해주세요.


비누사업을 위해 일시 후원하기

네이버 해피빈을 통해 후원하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한국희망재단 희망씨앗

짐바브웨 차카리, 촐로초 지역 농촌 아동의 학습기회 확대와 주민 역량강화사업

도서관이 가져다 준 행복한 변화

 

 

 

 

 

 

2012~13년 짐바브웨 농촌 지역에 행복한 변화들이 찾아왔습니다. 주민들에게 소중한 마을 도서관 덕분입니다.
지난 2년 간 차카리와 촐로초지역 도서관 19곳에는 7875권의 도서가 전달되었습니다. 최근 개정된 교과서와 시험 대비 서적에서부터 소설과 자기계발서까지 아이들의 지식과 시야를 넓힐 수 있는 책들로 도서관이 채워졌습니다. 2년 동안 도서관 누적 이용자 수는 약 3만여명에 달했습니다. 도서관에서 스터디 모임을 만든 아이들은 자발적으로 학습에 참여하고 친구들과 재미있게 공부하면서 성적이 향상되었습니다.
아이들 뿐 아니라 학부모, 지역주민들의 도서관 이용율도 늘어났습니다. 어른들은 책을 통해 농업 기술이나 가축 사육 방법 등 생활에 필요한 정보를 익히면서 서로 정보를 나누는 스터디 모임도 결성했습니다. 실제 스터디 모임을 통해 학습한 지식을 바탕으로 농작물의 생산성이 향상되었고 달걀의 부화율도 높아지는 등 소득 증가에 도움이 되었다고 합니다.

 

 


독서캠페인, 환경 캠페인, 워크숍을 통한 변화들


독서와 스터디 모임으로 일어난 변화는 한국희망재단 짐바브웨 협력단체인 ABDO가 현지에서 벌인 독서캠페인 덕분이기도 합니다. ABDO는 연 1회씩 차카리와 촐로초 두 지역에서 대규모 독서캠페인을 펼쳤습니다. 학생들과 성인들은 독서 홍보 포스터를 들고 거리를 행진하고, 시 낭송, 공개 토론 등을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독서에 관심을 갖도록 했습니다.

 

 


환경 캠페인과 워크숍도 열렸습니다. 쓰레기 투기 등에 기인한 환경오염은 농작물이나 지하수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쓰레기 줍기와 나무 심기 행사를 포함한 환경 캠페인과 워크숍도 열렸습니다. 쓰레기 수거 의무를 게을리 했던 촐로초 지방정부는 캠페인의 영향으로 다시 쓰레기를 정기적으로 수거해가기 시작했습니다. 환경관리당국은 쓰레기 투기를 감독하고 이에 관한 법률을 강화하여, 지방의회가 쓰레기 수거를 게을리 하면 미화 5000달러의 벌금을 부과한 것도 큰 성과입니다.

 

 


또, 여아들을 대상으로 종종 발생하는 성폭행 사건이나 조혼의 문제점을 알리기 위한 성폭력예방워크숍을 통해 주민들의 인식이 개선되었고, 조혼이 알려진 사건에 대해서는 경찰이 나서 조사를 하기도 했습니다.

 

 

 

 


지역사회에 대한 주민들의 관심과 적극성 향상


한편, 어려운 가정 형편과 여아에 대한 차별로 학업을 포기할 위기에 처했던 아이들 133명은 이 사업으로 학교를 계속 다니게 되었습니다. 이 아이들은 대부분 부모를 잃고 학비와 생활비도 직접 벌어야 했지만, 이제는 학교에 다니고 스터디 모임에도 참여하면서 부쩍 밝아졌습니다.

 


사업이 진행되던 2년 간 지역 주민들은 학교발전위원회와 도서관운영위원회, 각종 캠페인과 워크숍 등에 참여하며 역량을 키웠습니다. 각종 행사에는 지방정부 공무원들을 초청하여 사업에 대한 관심도를 높이고,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참여와 행동을 촉구하도록 요청하였습니다. 이제 주민들은 지역사회발전에 대해 매우 관심을 갖고 있으며 지역의 변화를 이끌어가는 주체로 성장하였습니다.
짐바브웨 차카리, 촐로초 지역 도서관 지원 사업은 도서관과 책을 통해 지역 주민들의 생각을 변화시키고, 생활 전반에 큰 변화를 가져왔습니다.
이런 소중한 변화들이 모여 주민들과 아이들 모두 이제 미래를 꿈 꾸기 시작했습니다. 이 꿈들이 척박한 짐바브웨 땅에, 그리고 주민들의 가슴 속에 큰 희망이 되어 자라날 것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한국희망재단 희망씨앗

 

 

 

 

" 어서오세요~ 짐바브웨 촐로초는 처음이시죠? "

 

무려 55개 국가가 있는 아프리카 대륙. 

남쪽 내륙에는 짐바브웨라는 국가가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비행기로 약 18시간 이상, 그리고 자동차로 8시간을 더 달려가면

농촌 지역 촐로초에 도착합니다.

 

촐로초 중심에는 촐로초 센터 (Tsholotsho Centre)로 알려진 곳이 있습니다.

큰 길을 가운데에 두고 양쪽으로 늘어선 작은 슈퍼, 가게들, 그리고 시장이 있습니다.

지역 주민들은 음료수 뚜껑을 가지고 체스와 비슷한 게임을 하고 있네요.

 

 

 

 

 

한국희망재단 은 한국국제협력단(KOICA)의 지원을 받아 현지 단체인 아프리카책개발기구(ABDO)와 함께

짐바브웨 농촌지역인 촐로초와 차카리 지역에 있는 학교에 도서와 학비 일부를 지원하면서

스터디모임을 활성화하고 이를 통해 아이들과 지역 주민들의 삶이 향상되도록

짐바브웨 농촌 도서관 지원 사업 을 하고 있습니다.

 

 

 

 

촐로초는 차카리보다 몇 년 일찍 도서관 지원 사업을 시작해서인지 스터디모임이 활성화되어 있습니다.

 

음라반구보 학교 (Mhlabangubo Primary School) 에서는 발명반, 전통 도구 학습반, 댄스공연반 등 다양한 스터디모임이

운영되고 있었고 아이들은 원하는 모임에 참여하고 있었습니다.

그 중, 전통 도구 학습반이 공부하는 공간을 방문해보았습니다.

그리고 아이들에게 전통 음식을 만들 때 사용하는 여러 도구에 대해 설명을 들었습니다.

 

왼쪽 아래는 물을 떠마시는 도구이고, 같은 모양으로 약간 큰 것은 술을 퍼담을 때 쓰인다고 해요.

오른쪽 아래 사진에서 긴 주걱은, 한국의 밥과 같이 짐바브웨의 주식인 사자(Sadza)를 만들때 쓰는 도구입니다.

 

 

 

 

 

성인 스터디모임 참가자들을 만나러 부부데 학교 (Bubude Secondary School)로 가볼까요~?

스터디모임에 참가하면서 농사와 양계 기술이 향상되었다고 이야기 해주었습니다.

또, 스터디모임을 하면서 즐겁게 노래를 부르고 춤도 추는데요,

노래 가사는 이렇게 좋을 수가  ♬ 이제 우리가 열심히 노력하자 ♪ 라고 합니다.  

 

 

 

 

 

 

 

 

 

다음은 솔루즈웨 학교 (Soluswe Primary School)입니다.

독서 캠페인 포스터가 눈에 띄었습니다. 

열심히 독서하는 모습이 정말 예쁘죠?

 

 

 

 

 

 

 

 

 

마지막으로, 딘야네 학교 (Dinyane High School)를 소개합니다.

아름드리 나무 아래에 모여 책도 읽고, 이야기도 나누며, 재미있는 시간을 보내는 학생들의 모습입니다.

꿈을 발표하며 열심히 공부하겠다는 다짐을 하는 학생들을 멀리서나마 응원해주세요. 짝짝짝 

 

 

 

 

 

 

 

 

짐바브웨 전통 음식이자 주식, 사자 (Sadza) !

하얀 옥수수를 말려 가루로 빻아서 물과 함께 끓이며 저어주면 완성입니다.

짐바브웨에서 가장 풍부한 옥수수를 가공해서 주식으로 먹는 것이지요.

여기에 고기나 콩, 야채 등을 곁들이면 한끼 식사 완성입니다.

 

 

 

 

 

 

 

촐로초 지역은 스터디모임을 통해 이만큼 활기를 되찾았습니다.

촐로초 아이들과 지역 주민들이 계속 환한 미소를 지으며, 열심히 공부하고 일할 수 있도록

한국희망재단과 함께 이들의 희망이 되어주세요. 촐로초아이들과 나눔하기(클릭)

 

 

한국희망재단

짐바브웨 농촌지역인 촐로초와 차카리 지역에 있는 학교에 도서와 학비 일부를 지원하면서

스터디모임을 활성화하고 이를 통해 아이들과 지역 주민들의 삶이 향상되도록

짐바브웨 농촌 도서관 지원 사업 을 하고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한국희망재단 희망씨앗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한국희망재단 희망씨앗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