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33명의 학생들에게 깊은 트라우마로 남아 있는 2015 네팔 대지진

네팔 국민들에게 깊은 트라우마와 아물지 않은 상처로 남아 있는 2015년 대지진. 80년 만에 규모 7.8의 대지진이 발생하면서, 약 9000명의 목숨이 희생됐고 2만2000여명의 부상자가 발생한 것입니다. 한국희망재단 사업지가 위치한 네팔 고르키지역 타플레 구도 지진 피해가 심했던 지역 중 한 곳입니다.

 

이 지역에서 가장 큰 종합학교인 마하락시미학교는 지진 피해로 건물이 붕괴되어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학생들이 학업을 중단해야 했습니다. 그러나 2015년부터 한국희망재단은 지진피해 복구사업의 일환으로 '마하락시미학교 재건축사업'을 추진하였고, 작년 가을 새학교를 완공하게 되어 533명의 학생들이 배움을 이어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지진 후 찾아 온 극심한 가난, 학업을 포기해야 하는 학생들

카트만두에서 차로 8~9시간 거리에 위치한 고르카지역. 타플레 구는 고르카지역 중 한 곳이며, 고르카에서도 차로 비포장 산길을 2시간 더 달려야 할 정도로 매우 고립되어 있습니다. 해발 1,500미터에 위치한 마을은 주민 대다수가 산을 개간해 가난하게 농사를 짓고 살아갑니다.

 

하지만 2015년 지진으로 산이 붕괴되고, 농토나 가옥이 파괴되어 주민들이 큰 생활고에 겪고 있습니다. 어려운 가정 형편때문에 일부 학생들은 학업을 포기하기도 합니다. 안타깝게도 연간 7만원 상당인 학비와 기초교육 물품, 그리고 교복 비용을 마련하지 못해서였습니다.

 

 


가난과 차별과 편견이 두려운 마하락시미학교 학생들

네팔은 국민의 80% 이상이 힌두교도로 인도처럼 오랫동안 카스트 제도의 영향 아래 놓여 있습니다. 1963년 차별금지법이 제정되었지만, 50년이 지난 지금도 카스트로 인한 신분차별, 여성에 대한 성차별이 사회문화 전반에 뿌리 깊게 남아 혼인, 입사, 교우관계 등 보이지 않은 장벽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마하락시미학교 학생들은 이런 사회적 차별과 편견에 두려움을 안고 있습니다. 사업지가 위치한 타플레 구는 주민들 대다수가 카스트의 계급이 가장 낮은 불가촉천민, 그리고 소수민족, 종교적으로 소외 받는 기독교인과 무슬림이 다수를 이루고 있기 때문입니다. 사회로 진출할 마하락시미학교 학생들이 다양한 사회 이슈를 접하고, 올바른 관점을 정립함으로써 사회적 편견과 차별을 극복할 수 있는 역량 강화 교육이 꼭 필요합니다. 그리고 소수민족 전통의 문화에 자부심을 가지고 이를 계승하는 노력들도 함께 이루어져야 합니다.
 

 

마음의 상처가 희망으로 바뀔 수 있도록 아이들에게 용기를 전해주세요.

한국희망재단은 네팔 현지 협력단체인 SoD Nepal(Solidarity for Development Nepal)과 함께 소외 지역 아동청소년들의 교육기회 확대와 역량 강화를 위해 장학사업, 교복 지원 및 기초교육 물품 지원, 아동 역량 강화 교육 프로그램 및 문화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있습니다. 2015년 대지진으로 마음의 깊은 상처를 안고 있는 마하락시미학교 아동과 청소년들. 학생들이 학교에서 사회적 차별과 편견에 맞서 당당해질 수 있도록 뜨거운 용기를 지원해주세요.

 

 

신고
Posted by 한국희망재단 희망씨앗

 

 

 

 

 

신고
Posted by 한국희망재단 희망씨앗

안녕하세요. 3월 22일 세계물의 날을 맞아 한국희망재단에서는 식수부족으로 수인성질병을 앓고 있는 부룬디 카그웨마마을 주민들의 위생환경 개선을 위해 식수 캠페인을 진행 중입니다. 많은 동참 부탁드려요.

 

 

 

 

 

 

 

 

 

 

 

세계 물의 날을 맞아 카그웨마마을 주민들에게 우물을 선물해주세요물은 사람의 생명을 유지하는 데 필수적입니다. 이 곳 카그웨마마을 주민들은 생명을 유지하기 위해 물을 먹지만, 결국 이 물 때문에 생명을 위협받는 악순환을 되풀이해야 합니다.

2017년 세계 물의 날을 맞아 내전의 상처와 슬픔이 깃들어 있는 카그웨마마을에 생명을 되살릴 수 있는 식수를 지원해주세요. 주민들에게 깨끗한 물을 전해 줄 소중한 분들을 기다립니다. ^^

 

 

신고
Posted by 한국희망재단 희망씨앗

 

 

짐바브웨의 가난한 농촌마을에 위치한 모파니파크초등학교아프리카 짐바브웨 수도인 하라레에서 서쪽으로 차로 210km를 달리면 농장과 작은 광산으로 둘러 싸인 농촌마을, 차카리(Chakari)지역을 만날 수 있습니다.

이 곳에 위치한 모파니파크초등학교는 주변 Mukamba, Chevchase, Chardchunt, Deweras, Marshal 마을에 사는 530명의 학생들이 재학 중입니다.

부모님의 정성으로 지은 특별한 학교모파니파크초등학교는 3년 전 부서지기 직전의 헛간 교실을 허물고 주민들의 손으로 직접 지은 학교입니다.
당시 한국 후원자들의 도움도 있었지만, 가난한 시골마을의 부모님들은 자녀들을 위해 부족한 곡식을 팔아 벽돌을 만들고, 인건비를 줄이기 위해 노동봉사를 하며 2년에 걸쳐 학교를 건축했습니다. 학교의 바닥, 천장, 창문 모든 곳에 부모님들의 따스한 손길이 스며있습니다.

책걸상이 없어 바닥에 엎드려 수업을 받아야 하는 아이들건축공사가 마무리되어 학교는 2015년에 문을 열었지만, 마지막에 건축비가 부족해 아이들을 위한 책걸상을 마련할 수가 없었습니다. 이 때문에 전체 학생 중 일부인 350여명의 학생들이 현재 책걸상 없이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아이들은 장시간 바닥에 엎드려 수업을 받다 보니 갑자기 쥐가 나서 고통을 호소하기도 하고, 허리나 무릎에 무리가 가기도 합니다. 무엇보다 교복으로 치마를 입는 여자아이들은 엎드려 공부하는 게 더 힘듭니다.

 

아이들에게 꼭 필요한 책상과 걸상을 선물해주세요. 경제적 혼란과 경기침체로 극심한 빈곤을 겪고 있는 짐바브웨. 가난하게 농사 지으며 살아가는 농촌지역 부모님들은 아이들의 책걸상을 마련할 형편이 되지 못합니다. 차카리지역 아이들이 맘 편하게 공부하며 학교에서 꿈을 키워갈 수 있도록 모파니파크초등학교 책걸상 마련에 해피빈 네티즌들이 힘을 모아주세요.

 

 

 

신고
Posted by 한국희망재단 희망씨앗

 

 

시장 야채가게에서 하루 종일 일을 하는 인도 소녀, Radhika

6월 델리의 뜨거운 폭염 안에 12살 소녀 Radhika가 있습니다. 그녀는 아시아의 가장 큰 농산물시장인 북델리 Azadpur Mandi에 열을 지어 앉아 있습니다. 라드히카의 가족들은 Uttar Prades의 Gond Tribal 공동체로부터 온 이주민입니다.

어린 소녀의 하루는 오전 6시부터 시작됩니다.  그녀는 오전 10시까지 어머니를 도와 가사일을 하고, 낮 12시부터 저녁 7시까지 농산물시장에서 7시간 동안 일을 합니다. 고사리같은 손으로 무른 야채를 다듬고, 야채 더미를 나르며 쉴 틈 없이 허드렛일을 합니다.

 

 

 "나는 일하는 걸 좋아하지 않아요. 나는 공부를 하며 내 삶의 의미를 알고 싶어요. 나는 공부를 열심히 해서 나에게 행복을 줄 수 있는 존중 받는 직업을 가지고 싶어요. 그리고 좋은 직업을 통해 나 뿐 아니라 다른 사람들에게도 도움과 행복을 줄 수 있으면 좋겠어요. 그러나 마을 주변의 어떤 학교도 저에게 공부할 기회를 주지 않았어요."

 

 

세 번이나 거부 당한 Radhika 학교 입학 신청서
부모님들은 Radhika의 입학을 위해 주변 학교 세 군데에 입학 신청을 해 본 적이 있었어요. 그런데 모든 학교에서는 그녀가 입학하기에 나이가 너무 많다며 입학신청을 거부하였습니다. 나이가 많아서 학교를 다닐 수 없다는 학교선생님의 대답은 어린 소녀에게 큰 상처를 주었습니다. Radhika의 오랜 꿈은 학교를 다니는 것입니다. 아침마다 등교하는 친구들, 그리고 글을 읽고 쓰는 친구들이 라히카는 너무 부러웠습니다.

 

 

 

덥고 습한 날씨에 온 종일 일을 하면 너무 너무 힘이 들어요. 나쁜 몸 상태로 계속 일을 하다 보니 얼마전부터 저는 어지러움이 계속되고, 밤에는 잠이 오지 않는 불면증에 시달리고 있어요. 시장에서 일을 하는 많은 친구들이 저와 같은 증상을 가지고 있어요. "

 

 

 Radhika와 부모님은 한국희망재단의 현지 협력단체인 CSEI(Center For Social Eqity And Inclusion)를 만나고, 인도에서 아동노동이 금지되어 있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6살의 나이부터 14살의 모든 아동들에게 자유롭게 교육받을 수 있는 교육의 권리가 있다는 것 또한 알게 되었습니다.

 

아이들이 공부할 수 있도록 기초교육을 지원해주세요

최소한 글을 읽고 쓰는 것, 산수를 하는 법이라도 알고 싶다는 Radhika.

Radhika처럼 아동노동을 하고 있지만, 공부를 하고 싶어 하는 수 많은 인도의 아이들이 자신의 꿈을 실현해나갈 수 있도록 교육의 기회를 지원해주세요.

CSEI가 운영하는 델리 외곽 공부방에서는 오늘도 아동노동에 지친 아동들, 열악한 교육환경에 놓인 빈민촌의 아동들, 카스트제도의 장벽에 놓여 사회적 차별에 놓은 많은 아이들이 오랫동안 바래왔던 기초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지원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아동노동을 하는 인도 아이들의 모습

 

공부방이 위치해 있는 인도 델리 외곽의 무허가 빈민촌인 쿠슘퍼파하디마을

 

쿠슘퍼파하디마을 공부방 모습. 기초교육은 물론이고, 아이들을 위한 기본 권리, 인권에 대한 교육도 중점적으로 이뤄지고 있습니다.

 

신고
Posted by 한국희망재단 희망씨앗