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들을 위한 한국어교실 그 첫 번째 이야기-

 

<맏언니 번더나 구룽 - “유 아 티쳐, 아이 엠 티쳐?”>

                                                    

 

 

 

 

 

 

지난 3월부터 시작한 한국어교실에는 여성 다섯 명, 남성 네 명, 이렇게 모두 아홉 명이 함께 하고 있습니다. 처음엔 여성들로만 시작했는데 한국어를 공부하고 싶지만 돈이 없어 학원에는 다닐 수 없다고 우리에게 부탁해온 남성들도 받아들인 것이지요.

 

 

 

 

 


아침 7시 반에 시작하여 9시까지,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진행되는 한국어교실은 한국어와 네팔어 그리고 영어가 섞여서 즐겁게 진행되며 시간은 어느덧 금세 지나가 버립니다.
전통과 종교의 영향으로 인해 오랜 세월동안 차별받으며 살아온 네팔여성들의 평등의식과 인권의식을 강화하기 위해 시작된 한국어교실이기에 공부를 마친 후에는 30여분동안 자유롭게 ‘생활나눔’ 시간을 갖습니다. 처음에는 몹시 어색해하고 부끄러워했는데 이제는 30분이 지나도 갈 생각을 하지 않고 수다가 계속됩니다.

 

 

 

 

그중에서 여성 세 명을 특별히 눈여겨보고 있습니다. 지각이나 결석이 적고 프로그램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여성들인데요. 이 세 명은 이미 라포(상담이나 교육을 위한 전제로 신뢰와 친근감으로 이루어진 인간관계)가 형성되어 서로 즐거움과 고민을 나누는 친밀한 사이가 되었습니다. 이번 7월에 여성들을 위한 한국어교실 1기를 마친 후에 2기를 시작하면 보조교사로 함께할 계획입니다. 이 세 명의 여성 중 맏언니인 번더나 구룽을 소개하겠습니다.

 

 

 

 

번더나는 서른여섯 살의 통통하고 키가 자그마한 여성이며, 45여 개의 네팔 부족 중 한국인과 얼굴과 체형이 비슷한 구룽족입니다. 결혼은 했지만 남편과는 떨어져서 살고 있습니다. 그러나 ‘허실로 어누와르’, 늘 웃는 얼굴을 하고 있는 씩씩한 여성입니다. 번더나에게는 번듯한 직업도 있습니다. 미용사이지요. 노동시장에서 고용의 기회가 적은 네팔여성들에게 있어서는 전문직에 가까운 셈입니다. 4월에 새해가 시작되는 네팔력으로 새해 첫날, 번더나의 초대를 받고 가정방문을 했을 때 번더나에게 한 가지 제안을 했습니다. 간단한 헤어커팅 기술을 우리 모두에게 가르쳐주지 않겠느냐구요. 번더나는 흔쾌히 수락을 했지요. 한국어교실을 마친 후에 번더나의 특강이 이어집니다. 첫 시간에는 헤어커팅 방법론이 있었고, 두 번째 시간에는 머리염색 방법론으로 이어졌습니다. 열심히 ‘선생님, 번더나 선생님’을 불러대는 내게 번더나가 부끄러움과 자부심이 섞인 표정으로 묻습니다.

 


“You are teacher, I am teacher?"

(당신이 한국어교실 선생님이듯 나도 선생님이라구요?)


“Sure~!! You are our teacher!!”

(물론이죠~!! 당신은 우리 모두에게 선생님이에요!!)

 

 

 

 

@ 여성들을 위한 한국어교실 두 번째 이야기는 8월 초에 또 연재됩니다. 많은 기대 부탁드려요.

 

 


 

* 글쓴이: 유복임단원
유복임단원은 한국희망재단에서 파견한 월드프렌즈 NGO봉사단원으로 2016년부터 올해까지 네팔 사업지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신고
Posted by 한국희망재단 희망씨앗

단예밧(고맙습니다) 한국희망재단
2천여명의 마을 주민들이 함께 한 830일 네팔 마하락시미학교 완공식 현장


대지진 이후 14개월, 폐허 위에 세워진 소중한 희망
2015425일 네팔 대지진으로 많은 학교가 붕괴되거나 파손된 가운데 지진 발생 14개월 만에 네팔 전역에서 처음으로 재건축 학교의 대규모 완공식이 개최되었습니다. 그 주인공은 네팔 고르카(Gorkha)지역 타플레(Taple vdc) 구에 위치한 마하락시미학교입니다.

 

 

 

마하락시미학교 재건축사업은 한국희망재단과 네팔 현지 협력단체인 소드네팔(SOD NEPAL)이 협력해 추진하였으며 한살림연합, 2020재단, 천주교 서울교구 양천지구, 아시아인권문화연대, 한국희망재단 후원자들이 후원에 동참하였습니다.

마하락시미학교는 지난 11월 세 번째로 지진 피해가 컸던 고르카지역에서 가장 먼저 착공식을 진행하였습니다. 여러 악조건 속에서도 마을 주민들의 헌신적인 노력 덕분에 공사 시작 9개월만인 2016830일 학교가 완공되었습니다

 

 

마하락시미학교는 네팔 내에서도 학교건축의 모델이 될 정도로 안전함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자연재해에 대비해 건물 지반공사에 많은 공을 들인데다 철근과 벽돌로 튼튼히 지어진 학교는 총 2층 건물로 12칸의 교실과 컴퓨터실, 교무실 등을 갖추고 있습니다. 그 옆에 1층 무대 단상, 2층은 도서관 건물로 사용되는 별관이 있습니다. 또한 화장실 3동과 태양열 시스템을 갖추어 위생적으로 열악하고 에너지가 부족한 산 위의 마을 학생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교육환경을 제공하게 되었습니다.

 

 

 

 

한국희망재단과 한살림 대표단 방문, 뜨거웠던 주민들의 환대
830일 개최된 마하락시미학교 완공식에는 한국희망재단 최기식 이사장, 이철순 상임이사, 한살림연합 곽금순 대표 등 총 14명이 참여해 더욱 특별한 축제의 장이 되었습니다

 

 

 

많은 사상자를 냈던 대지진 이후 슬픔과 절망만이 가득했던 마을은 학교 완공식 덕분에 참으로 오랜만에 축제의 분위기가 만들어졌습니다. 힌두교와 이슬람교 주민들이 종교 갈등 없이 평화롭게 어우러져 살고, 불가촉천민과 소수민족이 공존해 있는 타플레 구 마을은 주민들 모두 산을 개간해 농사지으며 가난하지만 욕심 없이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 정직한 농심(農心)이 얼굴에 그대로 드러나 주민 모두가 아이 얼굴처럼 해맑았습니다.

마을 완공식에는 주민 2천 여명이 모여들었습니다. 축제에 오는 주민들은 저마다의 부족 별 민속옷을 차려 입고 정성을 다해 한국에서 온 방문객을 맞았습니다. 학교로 들어가는 마을 입구에는 700여명의 마을 아이들이 네팔 국기와 태극기를 흔들며 환한 미소로 단야밧”, “나마스떼를 외치며 환대를 해주었습니다.

 

 

 

주민 2천명이 함께 어우러진 감동의 완공식
이날 행사에는 한살림연합과 한국희망재단 외에도 네팔 산업통상부 Romi Gauchan Thakali 장관, 마하락시미학교 Rahamatulla Miya 교장, 그리고 고르카지역 국회의원, 학교건축에 큰 힘을 보탰던 마을 별 대표들이 참여해 자리를 빛냈습니다. 또한 대지진 이후 네팔에서 처음 진행되는 대규모 학교 완공식인만큼 Mega TV와 신문사 기자들이 참여해 취재 열기도 매우 뜨거웠습니다.
 
먼저 본 행사에 앞서 다양한 문화공연이 펼쳐졌습니다. 5개 민족이 어우려져 있는 지역인만큼 민족 별 축하공연이 이어졌고, 주민들은 흥겨운 공연을 보며 축제를 즐겼습니다.

 

 

네팔 산업통상부 장관은 한국 후원자들의 도움은 대지진 이후 네팔 주민들에게 큰 희망을 전해주었습니다. 외진 지역에 위치한 마하락시미학교가 네팔 전역에서 가장 먼저 공사를 마무리하고 대규모 완공식을 할 수 있었던 것은 모두 한국 후원자들의 도움 덕분입니다.
여러분은 학교 건축이 아니라 아이들의 꿈을 지어주신 것입니다. 지진 이후 부서진 건물에 들어가기 조차 두려워했던 어린 아이들이 안전한 교실에서 다시 연필을 잡을 수 있도록 도움 주신 것 잊지 않겠습니다. 고맙습니다라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습니다.


 



이어 마하락시미학교 Rahamatulla Miya 교장은 학교 건물을 짓는 과정에 정말 우여곡절이 많았습니다. 처음 건축 허가를 얻기 위해 교육청을 찾아가기를 수십 번 반복해야 했고, 건축 자재를 구하지 못해 절망했던 순간도 있었습니다. 건물을 짓다가 시멘트가 부서지는 일도 벌어졌을 때도 주민들 서로가 위로를 하고 공사를 강행하였습니다. 우리는 멈출 수 없었습니다. 우리 아이들이 공부하는, 우리 마을에 가장 귀중한 보물이 되는 학교이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멋진 학교로 재탄생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신 한국의 한살림, 한국희망재단, 그리고 소드네팔에 감사드립니다.”라며 인사말을 하였습니다

 

 

 

 

네팔 아이들의 꿈을 응원해주셔서 고맙습니다.

한국에서부터 7시간의 비행, 카트만두에서 10시간을 달려 만난 네팔 마하락시미학교 아이들. 멀고도 힘든 길을 달려 간 그 곳에는 지진의 상흔을 딛고 새로운 희망과 꿈이 시작되고 있었습니다. 새 교실에서 공부할 생각에 상기된 아이들, 학교 재건사업으로 새로운 용기를 얻어가고 있는 주민들, 이런 마을의 변화는 마하락시미학교로부터 시작되고 있었습니다. 앞으로 학교에서 꿈을 키워나갈 마하락시미학교 700여명의 아이들에게 힘찬 응원과 격려를 보내주세요.  

 

 


 

 

 

 


신고
Posted by 한국희망재단 희망씨앗

2015년 4월 네팔을 찾아 온 사상 초유의 대지진으로 많은 사상자가 발생하였습니다. 한국희망재단의 사업지가 있는 고르카지역은 카트만두에서 4시간 거리에 위치한 곳이며, 3번째로 큰 지진피해를 입은 지역입니다. 이 곳 타플레 구에서 유일하게 초중고가 운영되는 마하락시미학교는 이번 대지진으로 교실 벽이 붕괴되었습니다. 타플레 구에서 초등학교를 졸업한 아이들이 상급과정을 안정적으로 배우며 꿈을 실현해 나가도록 하기 위해서는 지역유일의 종학학교인 마하락시미학교 재건축이 시급하였습니다.


한국의 한살림연합과 한국희망재단 후원자들의 도움으로 2015년 11월부터 시작된 마하락시미학교 재건축.

이번 건축은 타플레 구의 무너진 학교 중 제일 처음 시작된 재건축공사인 만큼 주민들에게 특별한 의미로 다가왔을 것입니다. 대지진의 상흔 위에 희망을 세운다는 마음으로 주민 모두가 한마음이 되어 학교 재건축에 참여하였고, 이런  헌신과 노력이 합쳐져 마하락시미학교는 공사 8개월 만에 80% 이상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습니다. 

마하락시미학교는 2016년 8월 완공을 앞두고 있습니다. 마하락시미학교 아이들의 행복한 웃음, 기대하세요~

 

 

 

▲마하락시미학교 2월 건축 현장. 벽이 올라가고 있는 교실 모습

 

▲마하락시미학교 2월 건축 현장. 벽이 올라가고 있는 교실 모습

 

▲마하락시미학교 2월 건축 현장. 벽이 올라가고 있는 교실 모습

 

▲마하락시미학교 3월 건축 현장. 건축현장에서 일하고 있는 주민들

 

▲마하락시미학교 3월 건축 현장. 건축현장에서 일하고 있는 주민들

 

▲마하락시미학교 3월 건축 현장. 건축현장에서 일하고 있는 주민들

 

▲마하락시미학교 3월 지역주민과 함께 하는 건축위원회 모습

 

▲마하락시미학교 6월. 미장까지 마무리 한 학교 모습

 

▲마하락시미학교 6월. 미장까지 마무리 한 학교 모습

 

▲마하락시미학교 6월. 지붕과 미장까지 마무리한 모습

 

신고
Posted by 한국희망재단 희망씨앗

네팔 희망의 학교 공사, 그 현장 속으로!


2015년 11월 16일에 착공식을 시작으로 네팔 고르카 지역 타플레 구에 마하락시미 종합학교 재건축이 시작되었습니다! 이번 공사는 고르카 지역에서 처음 진행되는 복구공사여서 모두가 기대하고 주목을 한몸에 받고 있는데요, 학생들과 학부모, 주민들은 우기가 시작되기 전에 공사를 마무리 지으려고 모두 열심히 일하고 있습니다.

열띤 공사 현장으로 다같이 가보실까요?!

 

 

 

▲ 2015년 11월 16일 착공식 모습

 

 

 

▲ 건물의 기초공사와 기둥 공사가 진행되는 모습.

 

건물 벽면이 파손된 옛 교실 건물 2개를 철거하는 일도 병행되었습니다. 공사를 위해 건축 위원회를 설립하고 지진 후 고르카 (Gorkha) 지역의 재건축 상황, 내진건물 건축, 양질의 자재 확보 건, 지역교육청의 역할에 대해 논의하였습니다.

 

▲ 학생들이 노동봉사를 하는 모습

 

 

▲ 지역 주민들이 노동봉사에 참여하는 모습

 

 

▲ 화장실 건축이 진행되는 모습

 

 

학교 건축이 진행됨과 동시에 타플레 구 여성들의 토론모임이 진행되었습니다. 이 모임의 많은 여성들이 건축공사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타플레 구 여성들의 건강상태와 지진 이후 자녀들의 건강과 심리상태, 기술 훈련과 농업활동에 대한 토론이 진행되었습니다.

 

 

▲ 1층 건물의 벽이 세워지고 있는 모습

 

 

 

 

1층 건물의 바닥과 벽, 창틀과 천장까지 완성되었습니다. 이어서 2층 바닥공사가 진행되며 3월 중순부터 2층 공사가 본격화 되었습니다. 네팔 주민들과 학생들의 땀으로 일구고 있는 공사현장. 앞으로도 계속 지켜봐 주세요!

 

 

신고
Posted by 한국희망재단 희망씨앗