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33명의 학생들에게 깊은 트라우마로 남아 있는 2015 네팔 대지진

네팔 국민들에게 깊은 트라우마와 아물지 않은 상처로 남아 있는 2015년 대지진. 80년 만에 규모 7.8의 대지진이 발생하면서, 약 9000명의 목숨이 희생됐고 2만2000여명의 부상자가 발생한 것입니다. 한국희망재단 사업지가 위치한 네팔 고르키지역 타플레 구도 지진 피해가 심했던 지역 중 한 곳입니다.

 

이 지역에서 가장 큰 종합학교인 마하락시미학교는 지진 피해로 건물이 붕괴되어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학생들이 학업을 중단해야 했습니다. 그러나 2015년부터 한국희망재단은 지진피해 복구사업의 일환으로 '마하락시미학교 재건축사업'을 추진하였고, 작년 가을 새학교를 완공하게 되어 533명의 학생들이 배움을 이어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지진 후 찾아 온 극심한 가난, 학업을 포기해야 하는 학생들

카트만두에서 차로 8~9시간 거리에 위치한 고르카지역. 타플레 구는 고르카지역 중 한 곳이며, 고르카에서도 차로 비포장 산길을 2시간 더 달려야 할 정도로 매우 고립되어 있습니다. 해발 1,500미터에 위치한 마을은 주민 대다수가 산을 개간해 가난하게 농사를 짓고 살아갑니다.

 

하지만 2015년 지진으로 산이 붕괴되고, 농토나 가옥이 파괴되어 주민들이 큰 생활고에 겪고 있습니다. 어려운 가정 형편때문에 일부 학생들은 학업을 포기하기도 합니다. 안타깝게도 연간 7만원 상당인 학비와 기초교육 물품, 그리고 교복 비용을 마련하지 못해서였습니다.

 

 


가난과 차별과 편견이 두려운 마하락시미학교 학생들

네팔은 국민의 80% 이상이 힌두교도로 인도처럼 오랫동안 카스트 제도의 영향 아래 놓여 있습니다. 1963년 차별금지법이 제정되었지만, 50년이 지난 지금도 카스트로 인한 신분차별, 여성에 대한 성차별이 사회문화 전반에 뿌리 깊게 남아 혼인, 입사, 교우관계 등 보이지 않은 장벽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마하락시미학교 학생들은 이런 사회적 차별과 편견에 두려움을 안고 있습니다. 사업지가 위치한 타플레 구는 주민들 대다수가 카스트의 계급이 가장 낮은 불가촉천민, 그리고 소수민족, 종교적으로 소외 받는 기독교인과 무슬림이 다수를 이루고 있기 때문입니다. 사회로 진출할 마하락시미학교 학생들이 다양한 사회 이슈를 접하고, 올바른 관점을 정립함으로써 사회적 편견과 차별을 극복할 수 있는 역량 강화 교육이 꼭 필요합니다. 그리고 소수민족 전통의 문화에 자부심을 가지고 이를 계승하는 노력들도 함께 이루어져야 합니다.
 

 

마음의 상처가 희망으로 바뀔 수 있도록 아이들에게 용기를 전해주세요.

한국희망재단은 네팔 현지 협력단체인 SoD Nepal(Solidarity for Development Nepal)과 함께 소외 지역 아동청소년들의 교육기회 확대와 역량 강화를 위해 장학사업, 교복 지원 및 기초교육 물품 지원, 아동 역량 강화 교육 프로그램 및 문화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있습니다. 2015년 대지진으로 마음의 깊은 상처를 안고 있는 마하락시미학교 아동과 청소년들. 학생들이 학교에서 사회적 차별과 편견에 맞서 당당해질 수 있도록 뜨거운 용기를 지원해주세요.

 

 

신고
Posted by 한국희망재단 희망씨앗